• 페이스북으로 로그인
  • 트위터로 로그인
  • 카카오스토리
  • 0
스타나눔 현장 빙상 꿈나무들에게 희망을 전해요

등록일2018.03.30조회1,307

내용 프린트 하는 버튼 텍스트 축소 버튼텍스트 확대 버튼

글로벌아동복지전문기관 초록우산어린이재단(회장 이제훈)이 28일 서울 중구 초록우산어린이재단 본부에서 쇼트트랙 국가대표 임효준(브리온컴퍼니 소속)을 친선대사로 위촉하고, 인재양성을 위한 후원금 전달식을 가졌습니다.


지난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금메달을 획득하며 국민들로부터 많은 관심과 사랑을 받은 임효준 선수는 재단의 지원을 받으며 훈련하고 있는 쇼트트랙 유망주 이비호(8세) 군의 롤모델로 알려졌습니다. 임효준 선수는 최근 재단을 통해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운동을 포기하지 않고 노력하는 이비호 군의 소식을 접하고, 꿈을 이룰 수 있도록 도움을 주고자 이번 친선대사 및 후원금 전달을 결심하게 됐습니다.






이 날 행사에서 임효준 선수는 이비호 군을 직접 만나 인재양성 후원금 1천만원을 전달하고 따뜻한 격려와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으며, 앞으로도 이비호 군의 든든한 멘토가 되어 쇼트트랙 국가대표라는 꿈을 이룰 수 있도록 지속적인 지원활동을 펼칠 계획입니다.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이제훈 회장은 "이번 평창 동계올림픽의 영웅, 임효준 선수와 함께 아동들이 용기를 가지고 꿈을 향해 나아갈 수 있도록 돕게 돼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며 "앞으로 재단의 다양한 활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며 어려운 환경에 처한 아이들의 삶을 바꾸는 일에 함께해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습니다.


임 선수처럼 한국을 대표하는 쇼트트랙 선수가 되고 싶다는 이비호 군은 "임효준 선수의 따뜻한 관심으로 걱정 없이 운동에 매진 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 더욱 열심히 노력하고 연습해 세계 최고의 쇼트트랙 선수가 되겠다"고 전했습니다.


임효준 선수는 "재단을 통해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포기하지 않고 씩씩하게 나아가는 비호 군의 이야기를 접하고, 꿈을 이룰 수 있도록 도움을 주고자 직접 후원자로 나서게 됐다"며 "친선대사로써 비호 군 뿐만 아니라 쇼트트랙 선수를 꿈꾸는 재단의 인재양성아동들이 더욱 좋은 환경에서 훈련에 집중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관심을 갖고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최상단으로
퀵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