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으로 로그인
  • 트위터로 로그인
  • 카카오스토리
  • 4
지구촌 생생현장 인도네시아 술라웨시 지진, 쓰나미 피해아동 긴급구호 경과보고

등록일2018.10.04조회3,540

내용 프린트 하는 버튼 텍스트 축소 버튼텍스트 확대 버튼







2018년 9월 28일, 인도네시아 술라웨시섬 북부지역을 진도 7.4의 지진이 덮쳤습니다. 연이어 쓰나미 해일이 덮치면서 10월 3일 기준, 사망 1,407명, 이재민 70,821명(109개 대피소 운영), 시급한 지원이 필요한 피해 주민이 191,000명으로 집계되는 가운데 여전히 많은 주민들이 실종 상태이며 65,733채의 가옥이 붕괴되었습니다. 인도네시아에서는 '국가비상사태'가 발동되었으며(2018.09.28 ~ 10.11.), 정부에서 공식적으로 국제구호활동을 요청(2018.10.01.)한 상황입니다.







# 지진, 그날

 



지진이 난걸 안 이후로 남편과 저는 무작정 집을 뛰쳐나왔어요. 나오고 보니까 그제서야 딸아이를 남겨두고 나온 게 생각났어요.


남편은 다시 집안으로 뛰어 들어갔죠. 남편은 아이를 구하러 나오면서 땅이 심하게 흔들려서 두 번이나 넘어졌지만
딸아이만큼은 손으로 감싸서 다치지 않게 필사적으로 노력했어요.


아이를 안전한 곳에 데려다 놓고, 잠잠해진 틈을 타서 집에 필요한 물건들을 챙기러 잠시 들렀는데, 갑자기 땅이 더 심하게 흔들리기 시작했어요.


그런데 이번엔 단단했던 땅들이 질퍽한 진흙으로 변하면서 땅이 저 아래로 푹 꺼지기도 했다가 하늘높이 솟구치기도 하면서 정말 지옥이 있으면 바로 여기이구나 싶었죠. 땅이 계속 뒤집어지는 상황에서 저는 필사적으로 살아나려고 발버둥 칠 수밖에 없었어요.


눈 감으면 선하게 그려지는 그날의 악몽 같은 기억으로 지금도 꿈을 꾸다가 소리를 지르면서 깨곤 하며, 잠을 청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Palolo(파롤로), 여 / 24세: 지진 피해 주민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은 재난 발생 즉시 ChildFund Indonesia와 함께 긴급대응팀을 조직하였습니다. 10월 1일부터 현지 조사에 착수하였으며, 구체적인 구호 내용에 대한 계획을 지속적으로 세워가고 있습니다.


또한 팔루/동갈라 지역 피해 이재민을 대상으로 피해 아동의 존엄성, 건강 및 회복력 증진을 위해 10만 달러 규모의 지원을 결정하였습니다.


# 지진현장에서


동영상을 확인하시려면 아래 플레이 버튼(▶)을 눌러주세요.

술라웨시_지진액상화피해현장_직원인터뷰


술라웨시_학교피해현장_직원인터뷰




# 한 가족에게 큰 힘이 되어 줄 수 있는 긴급구호물자세트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을 포함한 국제어린이재단연맹(ChildFund Alliance)은 지진과 쓰나미로 삶의 터전을 잃어버린 피해주민과 아동을 돕기 위해 힘을 다하고 있습니다.


재난 이후 최악의 위생환경에서 이 긴급구호물자세트는 가족에게 큰 힘이 되고 있습니다.



피해지역 주민에게 전달된 구호물품




식량을 포함한 물, 위생물품, 담요, 텐트, 의약품 등으로 구성된 구호물품은 '인도적지원 최소기준(SPHERE)'에 근거하여 재난 상황에 맞게 조정하여 선정되었습니다.


물품은 비위생적인 환경과 생활물품 부족으로 고통 받고 있는 술라웨시 지역 2,000가구에 전달됩니다. 이는 아동 6,000명을 포함, 약 10,000명에 달하는 피해주민을 포괄하는 규모입니다.





끔찍했던 지진과 해일 피해상황을 고스란히 보여주는 현장 사진


현재 피해 지역은 보건시설, 사원, 전기, 교통 등 사회 인프라가 모두 파괴된 상태입니다. 팔루 지역에 위치한 공항은 군용 및 인도적 지원 목적을 위한 용도로 이용이 제한되었고, 피해현장에 접근하기 위해서는 인근 지역 공항에서 차량으로 장시간 이동해야 하는 열악한 상황입니다.


재난으로 황폐해진 인도네시아 주민들의 삶은 지진과 해일이 덮치기 전에도 힘겨웠습니다. 재난은 아이들의 몸과 마음에 상처를 남겼습니다.


일생을 일궈 온 터전을 한 순간에 잃어버린 허망함과 막막함,

어떤 말로도 위로가 될 수 없다는 것을 잘 알고 있습니다.

지금, 피해주민들에게는 그 어떤 말보다  기꺼이 내미는 도움의 손길이 필요합니다.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은 후원자님들과 함께 하루 아침에 삶의 터전을 잃고 굶주림과 고통 속에 잠드는 주민들의 신체적 고통을 덜고, 어린이들이 심리적 불안을 겪지 않도록 끝까지 함께 할 것입니다.










최상단으로
퀵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