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계 어린이들을 돕는 일, 어린이 재단이 하고 있습니다.

참여권 증진

어린이는 자유롭게 모임을 만들고, 참여할 자유가 있습니다.

우리 아이들에게 의견을 표명하고
참여할 수 있는 환경
이 필요합니다.

우리나라는 아동의 4대 권리인 생존권, 보호권, 발달권은 어느 정도 신장되어 있지만, 아동의 참여권은 매우 낮은 수준입니다. 이는
아동의 의사를 묻지 않고도 부모나 교사 그리고 성인이 아동의 의사를 대변할 수 있다는 잘못된 편견 때문입니다. 아동 문제의 전문가는
바로 아동들입니다. 재단은 아동들이 본인의 삶에 영향을 끼치는 사안에 주체적이고 능동적으로 의견을 제시할 기회를 확대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어린이 정책 '아동4대 권리비율'

  • 0%참여권 (인권·표현 및 결사의 자유 : 0개)
  • 23.4%생존권 (건강 · 기본생활보장 : 21개)
  • 48.6%보호권 (안전 · 유해환경 · 학대 : 40개)
  • 22.8%발달권 (보육 · 교육 · 인성 : 54개)
  • 1.6%기타 (인프라 구축 : 12개)

출처 : 광역 및 기초자체단체 아동정책 현황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한겨례 21)

어린이재단이 하고 있습니다.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은 아동과 함께 일하며 이들이 본인들의 삶에 영향을 줄 수 있는 문제에 대하여 자유롭게 의견을 표하고
주체적으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돕습니다.

  • 어린이 기자단, 청소년 기자단 어린이와 청소년의 시각으로 지역사회와 소통하고
    자신들의 목소리를 낼 수 있도록 기자단을 운영합니다.
    기자단은 학교폭력, 야간자율학습 등 자신들의 문제에
    대해 직접 취재해 기사를 쓰고 관련 기관에 전달하는 등
    적극적으로 활동합니다.
  • 아동 권리 스스로 토론회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은 국제아동인권센터, 유니세프 한국
    위원회와 함께 권리주체자인 아동이 자신과 직간접적으로
    관련된 사회문제에 대해 의견을 표현하고 해결방법을 함께
    찾아가 갈 수 있는 장(場)을 마련하기 위해 ‘아동권리 스스로
    토론회’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2015년부터 2017년까지 6개
    지역에서 토론회가 열리며, 2017년 하반기에는 3년간 선정된
    지역별 의제와 대안에 대한 전국 단위의 토론회를 진행합니다.

사업 현장소식사업 현장의 생생한 소식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최상단으로
퀵메뉴